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뉴스

뉴스

게시판 목록
귀리껍질, 건강 기능성 소재 '귀하신 몸'
작성일 2017.09.18 조회수 1771
파일첨부

귀리껍질, 건강 기능성 소재 '귀하신 몸'

농진청, 골다공증 예방·개선 도움


귀리 가공 시 발생하는 부산물인 귀리 껍질이 건강 기능성 소재로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귀리 껍질 추출물이 뼈 파괴 억제와 형성을 촉진해 뼈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내놨다. 현재까지 쌀귀리는 6품종, 겉귀리는 20여 품종이 개발됐으며, 총 재배면적은

2015년 기준 1200ha로 2006년 2ha 대비 600배 증가했다. 귀리는 베타글루칸, 아베난쓰아마이드, 아베나코사이드 등의

기능성분을 가진 작물로 혼반용, 미숫가루, 귀리빵, 오트밀, 후레이크, 화장품, 시리얼과 과자, 말사료 등으로 사용된다.

소비와 생산이 늘고 있는 귀리는 가공 부산물인 껍질이 대부분 사료로만 이용돼 왔으나 최근 실험 결과,

껍질에 함유된 성분이 골다공증 예방과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귀리 껍질 추출물의 골다공증 개선 효능을 동물세포실험으로 검정한 결과 뼈 파괴는 약 90% 억제하고,

뼈 형성은 약 3∼5배 촉진하는 이중 효능을 보였다. 귀리 껍질을 주정과 물로 각각 추출해 실험한 결과

파골세포 활성 억제 효과와 조골세포 분화 촉진에 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주정 추출물은 특히 파골세포 활성 억제 효과가

우수한 반면, 물 추출물은 파골세포 활성 억제와 조골세포 분화 촉진 두 가지 모두에서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농진청은 ‘귀리껍질 추출물을 포함하는 골다공증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을 특허출원하고 효과를 나타낸 물질을 분리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량생산 조건을 확립해 기준물질 표준화 및 기능성 소재로의 활용에 힘쓸 예정이다.

박기도 농진청 작물기초기반과장은 “저렴한 귀리의 부산물에서 우수한 기능성 물질을 얻음으로써 부가가치를 높이고,

가격 경쟁력을 갖춘 건강기능성 식품 소재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남종 기자  leenj@aflnews.co.kr

 

 

출처: http://www.af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5444

이전글 김·다시마 활용 건강기능식품 개발
다음글 보도자료_식품소재 및 비타푸드페어 2017 코엑스에서 개최
      
a